• Home
  • Login
  • Join
  • Sitemap

경주토종견

경주 동경이 호돌이와 서라벌

천년기념물 제540호 경주개 동경이

본문시작

일반 자료실|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토종개! 천연기념물 504호 경주개 동경이

홈 - 사)한국경주개 동경이 보존협회 - 동경이 자료실 - 일반 자료실

제목

| 동경이 마을 제1회 개판축제

14-11-04 10:48


경주개 동경이 보존연구소는 26일 경북 경주시 건천읍 용명리 탑골마을에서 제1회 ‘개판 축제’를 개최했다. ‘개들의 땅, 개들의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 8월 마을 주민들에게 천연기념물 제540호인 동경이 새끼 7마리를 분양하고 동경이마을로 지정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자리다. 경주를 비롯해 포항 등 인근 지역의 반려견 300여 마리가 몰려들었다.


▲ 26일 경북 경주시 건천읍 탑골마을에서 개최된 ‘제1회 개판 축제’ 참가자들이 애완견과 함께 마을 내 삼층석탑을 돌며 소원을 빌고 있다.
경주개 동경이 보존연구소 제공

진돗개, 풍산개와 더불어 우리나라 3대 토종견인 동경이들은 먼저 하객(?)인 반려견과 동호인들 앞에서 주인에 대한 복종과 인명 구조견 시범을 근사하게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다른 반려견들은 멍멍 짖어대는 것으로 박수를 대신했다.

이어 마을 주민과 동경이는 반려견들과 함께 어울려 운동회와 보물찾기, 장기자랑 행사를 이어 갔다. 참가자들은 동경이와 반려견들의 재롱에 내내 들뜬 표정이었다. 또 길이 200m의 대형 동경이 벽화와 홍보관, 동경이 사육 농가 및 쉼터 등을 둘러보고 소원 리본을 달기도 했다.

동경이(東京狗)는 경주의 옛 지명인 동경(東京)에서 사육하는 개라는 의미로, 신라시대부터 경주 지역에서 사육되다가 일제강점기 때 일본에서 상서로운 개의 형상으로 여겨지는 고마이누와 닮았다는 이유로 학살당해 멸종 위기에 놓였다. 꼬리가 짧거나 없는 게 특징이다. 사람에게 매우 친화적이어서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동물 매개 치료에도 이용되고 있다. 전국에 300여 마리가 있다.

경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